이노테라피, 아데노연관바이러스용 안정화 방법 특허취득
상태바
이노테라피, 아데노연관바이러스용 안정화 방법 특허취득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0.10.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테라피 이문수CEO. 출처=회사 홈페이지>

의료기기제조기업 이노테라피(246960)는 아데노연관바이러스용 안정화제 및 이를 이용한 아데노연관바이러스의 안정화 방법에 관한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아데노연관바이러스의 지나친 응집을 조절할 수 있는 안정성 증진 기술에 대한 것이다. 이 기술은 나노입자를 형성해 효과적으로 유전자치료제를 제조하고 전달을 가능하게 하는 원리로 개발됐다.

아데노연관바이러스(AAV)는 유전자치료에서 벡터시스템으로 주로 사용되는 바이러스 중 하나다. 아데노연관바이러스는 파보바이러스(Parvovirus)에 속하는 미세 바이러스로, 세포분열 여부에 상관없이 다양한 세포를 효율적으로 감염시킨다. 특히 바이러스 게놈 대부분이 치료유전자에 의해 대치될 수 있어 돌연변이의 위험성이 적기 때문에 타 바이러스보다 안정적으로 발현된다는 장점이 있다.

회사측은 이번 특허에 대해 “아데노연관바이러스의 입자를 약물 전달에 효과적인 상태로 유지시켜 유전자치료제 개발 및 약물전달기술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노테라피는 2010년 설립된 바이오벤처로 수술용 지혈제 연구개발(R&D) 기업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세계 최초로 생체 모방기술을 적용한 지혈 접착제 이노씰을 개발해 주목받았다. 지난 9월에는 식약처로부터 지난 2019년 승인받은 의료용 지혈제 '이노씰플러스', '엔도씰' 2종의 4등급 KGMP를 획득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