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19:49 (금)
트루윈, 한화시스템 열상엔진 모듈 ‘퀀텀레드’ 독점 생산…3월 초도물량 공급
상태바
트루윈, 한화시스템 열상엔진 모듈 ‘퀀텀레드’ 독점 생산…3월 초도물량 공급
  • 장영주 기자
  • 승인 2021.02.19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루윈 남용현 대표이사 (좌측 세번째), 한화시스템 방산부문 사업본부장 이용욱 전무이사(좌측 네번째)
〈트루윈 남용현 대표이사(좌측 세번째), 한화시스템 방산부문 사업본부장 이용욱 전무이사(좌측 네번째)〉

센서전문기업 트루윈(105550, 대표 남용현)이 한화시스템의 지능형 열상엔진모듈 퀀텀레드를 독점 생산 공급한다.

트루윈은 한화시스템과 열상 모듈 및 제품 사업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트루윈은 한화시스템이 자체 개발한 지능형 열상엔진모듈 퀀텀레드를 주문자상표부착 (OEM) 방식으로 독점 생산 한다. 회사는 오는 3월 중 초도물량을 공급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의 퀀텀레드는 세계에서 두번째로 적외선 영상신호처리기술을 GPU가 탑재된 System On Chip에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다목적 열상엔진모듈이다. 한화시스템이 방산에서 40여년간 쌓아온 전자광학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민수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개발한 제품이다.

트루윈과 한화시스템은 퀀텀레드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양사가 보유한 제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차량용 열상카메라 나이트비전에 대해 공동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인체나 사물을 근거리에서 온도를 정밀하게 측정하는 소형 · 저가 지능형 열상엔진모듈도 개발할 예정이다.

트루윈 관계자는 "한화시스템의 전자광학 기술이 집약된 첫 민수사업 제품을 트루윈에서 독점 생산하게 된 것은 트루윈의 기술력을 높게 평가 받은 것”이라며 “트루윈의 센서기술과 전장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한화시스템과 협력관계를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트루윈은 2020년 매출액 377억 원을 달성했다. 지속적인 사업화 전략을 통한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도 모두 흑자전환했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으로 회사의 기존 센서 부품 사업의 성장이 기대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2월에는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니오와 전기차용 센서 BPS(Brake Pedal Sensor)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