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1 19:30 (금)
암호화폐 열풍에 자산거래소 코인빌 '훨훨'...게임빌, 312억원 베팅
상태바
암호화폐 열풍에 자산거래소 코인빌 '훨훨'...게임빌, 312억원 베팅
  • 박민호 기자
  • 승인 2021.04.19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4월 기준 가상화폐 거래소 브랜드평판 3위
매출과 영업이익 크게 늘어 3배 성장
Pixabay 사진.
Pixabay 사진.

게임빌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에 312억원을 투자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게임산업에 융합하는 한편 확장되는 가상자산 생태계에서 다양한 사업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다. 게임빌은 코인원 구주 13%를 현금 인수할 예정이다. 취득 예정일자는 6월 11일. 

코인원 관계자는 더스탁에 "게임 산업과 블록체인 그리고 가상자산 산업은 지속적으로 접점이 확대되는 추세"이며 "최근에는 NBA스타 선수들의 실제 경기 장면이 담긴 NFT(대체불가능토큰) 카드를 판매하는 게임 플랫폼이 인기를 얻어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유효성을 증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인원측은 NFT를 활용한 '메타버스' 게임 시장으로의 진화 등 블록체인, 디지털자산과 융합한 더욱 확장된 게임 경제 창출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게임빌은 이번 투자를 통해 코인원과 함께 대규모 트래픽 처리기술, 해킹 대응 보안기술 등 기술 협력뿐 아니라 연관 사업의 글로벌 확장 등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게임 산업에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가상자산 생태계에서 파생되는 다양한 미래 사업 기회를 포착하는데 도움이 될것으로 보고 있다.

코인원의 경우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크게 늘었다. 코인원의 매출은 지난 2019년 110억원에서 지난해 331억원으로 세 배 가량 커졌다. 이중 수수료 매출이 329억원을 넘는다. 영업이익은 155억원을 기록하며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영업이익률은 빗썸이 68%, 코인원은 47%에 달한다.

업계는 이같은 코인원의 호실적 배경으로 암호화폐 투자 열풍을 꼽는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비트코인 시세 상승과 맞물려 암호화폐 거래량이 폭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시중에 넘치는 유동성, 내년부터 시행될 암호화폐 과세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코인원은 보안전문가인 차명훈 대표가 이끄는 가상자산 플랫폼 업체다. 디파이라고 불리는 차세대 금융 프로젝트 등 신사업에도 주력하고 있다. 가상화폐거래소 브랜드평판 2021년 4월 빅데이터분석 결과, 1위 업비트 2위 빗썸 3위 코인원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가상화폐거래소 브랜드 30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브랜드 평판을 측정하였다. 가상화폐거래소 브랜드평판 2021년 4월 분석결과는 2021년 3월 19일부터 2021년 4월 19일까지의 가상화폐거래소 브랜드 빅데이터 약 1억5000만 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소비행태를 알아냈다. 지난 3월 가상화폐거래소 브랜드 빅데이터 9700만개와 비교하면 55.47%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가상화폐거래소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로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했다.

​가상화폐거래소 2021년 3월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고팍스, 코빗, 지닥, 코인빗, 캐셔레스트, 포블게이트, 후오비코리아, 프로비트, 코인레일, 게이트아이오, 비트소닉, 업사이드, 비트박스, 플라이빗, 비트레이드, 올비트, 오아시스, 한빗코, 비바코, 에이프로빗, 체인엑스, 코인제우스, 코인링크, 디지파이넥스코리아, 코인이즈, 플라타, 케이덱스 순이었다.

​3위인 코인원 가상화폐거래소 브랜드는 참여지수 1637만2512 미디어지수 54만6441 소통지수 102만2374 커뮤니티지수 104만737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98만8700으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946만2954와 비교하면 100.66%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