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1 19:30 (금)
유니트론텍, “‘자율주행 컴퓨팅플랫폼 상용화’ 비즈니스에 한발 더 가까이”...국책과제 협약
상태바
유니트론텍, “‘자율주행 컴퓨팅플랫폼 상용화’ 비즈니스에 한발 더 가까이”...국책과제 협약
  • 장영주 기자
  • 승인 2021.06.0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전장용 반도체·디스플레이 공급업체 유니트론텍이 자율주행 관련 플랫폼 상용화 비즈니스에 한발짝 더 다가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최근 유니트론텍은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신규 과제 중 ‘Centralized 아키텍처기반 레벨4 자율주행 컴퓨팅 플랫폼 상용화 기술개발’ 국책과제 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국책과제 협약은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수행 중인 ‘자율주행 AI 컴퓨팅 모듈개발’의 후속 과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유니트론텍은 자율주행 플랫폼 상용화 기술 관련 국책 과제를 연이어 수행하게 됐다. 회사는 이를 통해 축적한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자동차 회사의 레벨3, 4 수준 자율주행차에 적용될 컴퓨팅 플랫폼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자동차메이커의 자율주행 상용화 비즈니스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은 2027년까지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 및 완성’을 목표로 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4개 부처에서 공동 기획해 수행하며 총 1.1조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유니트론텍이 참여하는 과제는 ‘레벨4 자율주행 아키텍처 기반 컴퓨팅 플랫폼 상용화 기술개발’로 3개의 세부과제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 215억 원의 정부지원금이 투입된다. 유니트론텍은 1세부과제인 ‘Centralized 아키텍처기반 Lv4 자율주행 컴퓨팅플랫폼 상용화 기술개발’의 주관으로 엘지유플러스, 마인드인테크, 서울대학교, 경신, 토르드라이브,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2025년까지 57개월간 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네비건트리서치(Navigant Research)에 따르면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가 2020년 1,890억 달러에서 2035년 1조 1,520억 달러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글로벌 자율주행차가 2021년 5만 1,000대에서 2040년 3,370만 대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니트론텍 양성열 상무는 “당사가 지난 자율주행 Fast-Track 국책과제에 이어 이번 상용화 본 과제까지 진행하게 된 것은 정부주도의 자율주행 컴퓨팅 모듈 개발 사업의 중심에 자리한다는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