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20:36 (화)
스마트팟 '피보' 운영 ‘쓰리아이’, 280억 투자 유치…”메타버스 플랫폼 사업 확장”
상태바
스마트팟 '피보' 운영 ‘쓰리아이’, 280억 투자 유치…”메타버스 플랫폼 사업 확장”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09.23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팟 '피보'와 디지털공간 원격관리 솔루션 '비모' 사업을 하고 있는 메타버스 기술기업 쓰리아이(3i, 대표이사 김켄, 정지욱)가 28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회사는 앞으로 인공지능(AI)·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메타버스 기술을 고도화하고 플랫폼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23일 쓰리아이에 따르면 이번 투자에는 KDB산업은행,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 엘비인베스트먼트, 디에스자산운용이 재무적 투자자(FI)로, 와이지인베스트먼트, 인탑스인베스트먼트가 전략적 투자자(SI)로 신규 참여했다. 신규 투자자들의 투자금액은 총 230억원이다. 또 기존 투자자인 인라이트벤처스, NBH캐피탈,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50억원을 투자하며 후속투자를 이어갔다.

정주완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 이사는 "쓰리아이는 AR 핵심기술을 활용한 B2B 디지털 트윈 솔루션과 B2C 영상 콘텐츠 크리에이팅 플랫폼 등 두 가지 비즈니스로 드라마틱하게 성장하는 회사”라면서 ”향후 진정한 의미의 통합 메타버스에서 기술과 콘텐츠를 동시에 보유한 유일한 글로벌 플레이어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투자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유치한 자금은 신제품 개발 및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 확장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매출처를 확장하기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지난 2016년 설립된 쓰리아이는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 기업이다. 회사는 AI 등의 기술력을 갖추고 디지털 공간에서 현실의 콘텐츠와 정보를 캡쳐, 공유, 협업하는 선도적 기술을 활용해 현실 세계의 경험을 디지털 세계에서 누구나 쉽게, 더 나은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현재 주력사업은 피보(Pivo)의 스마트 팟(Smart Pod) 하드웨어와 애플리케이션을 연계한 플랫폼 비즈니스이며, 기업 대상 솔루션 비모(Beamo)를 통해 산업 현장 및 시설을 디지털 공간으로 재구성해 원격 관리하는 사업도 하고 있다.

쓰리아이는 혁신적인 제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근 3개년 연평균 성장률 400% 이상을 기록 중이다. 현재 전세계 45곳 이상의 협력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토트래킹(자동추적) 기능을 제공하는 피보의 경우, 150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김켄 쓰리아이 대표이사는 "앞으로 모든 미디어의 흐름은 차세대 플랫폼인 메타버스로 옮겨갈 것으로 보이며, 그만큼 다양한 사업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AI와 AR·VR 등 당사의 우수한 메타버스 기술력을 접목한 제품 및 솔루션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