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19:47 (월)
IPO 앞둔 파로스아이바이오…‘NRAS 돌연변이 표적 항암제’ 美FDA 희귀의약품 지정
상태바
IPO 앞둔 파로스아이바이오…‘NRAS 돌연변이 표적 항암제’ 美FDA 희귀의약품 지정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11.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HI-501의 기전. 이미지=파로스아이바이오
〈PHI-501의 기전. 이미지=파로스아이바이오〉

파로스아이바이오(대표 윤정혁)의 NRAS 돌연변이 표적 항암제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의 지위를 획득했다. 다양한 혜택을 바탕으로 해당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임상개발에 탄력이 붙을 예정이다. 조기 상업화 가능성을 한층 높인만큼 코 앞으로 다가온 IPO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차세대 급성골수성백혈병 NRAS 돌연변이 표적 항암제 ‘PHI-501’이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PHI-501’은 NRAS의 신호 경로를 표적화한 치료제로, 합성치사(Synthetic lethality)를 통해 더욱 효과적인 활성 억제방법을 사용한 최초의 NRAS 변이 항암치료제다. NRAS는 급성골수성 백혈병에서 세포의 분화, 증식, 생존 등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질인데, NRAS 돌연변이에 의해 세포 성장 신호가 지속적으로 전달돼, 세포가 계속 자라게 되면서 암이 성장하게 된다.

파이프라인의 FDA 희귀의약품 지정은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 2019년 회사의 주력 파이프라인인 ‘PHI-101 AML(차세대 급성골수성백혈병 FLT3 저해제)’이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 승인을 받은 바 있다.

‘Decision Resources Group’에 따르면 급성골수성백혈병은 65세 이상의 고령층에서 급격하게 발생이 증가하는 희귀난치성 질환으로서 특히 미국 및 유럽 등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다. 치료제의 세계 시장 규모는 2025년 25억 달러(한화 약 2조 7,500억 원)로 연평균 15% 정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회사는 다국적 임상 진행 중인 급성골수성백혈병 FLT3 표적항암제 ‘PHI-101 AML’을 포함한 8개 신약 파이프라인과 독자 개발 및 구축한 빅데이터 및 AI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다국적 제약사와 신약개발기업 및 해외 유수 기관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한 공동연구개발 및 기술 이전 등 다수의 사업화 프로젝트 추진을 검토 중이다.

글로벌 제약사 로쉬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지난해 파로스아이바이오에 합류한 한혜정 CDO(신약총괄개발 사장)는 "이번 FDA 희귀질환치료제 지정 승인으로 추후 FDA의 임상 승인 및 허가 심사기간 단축, 전문의약품 허가 신청비와 세금 감면 및 7년간 독점권 인정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PHI-501의 가치를 인정받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임상 개발을 보다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최근 안양 본사에 합성 및 바이오 연구실을 자체 설립해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인 케미버스를 통한 신약후보물질의 설계 및 발굴과 더불어 합성물질의 구현까지 자체적으로 연구개발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IT 및 임상 관련 우수 연구인력 유치를 위해 서울사무소도 개소해 바이오인공지능연구소를 확장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상장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과 함께 2022년 코스닥 상장을 위한 준비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상장트랙은 기술특례방식을 고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