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08:56 (토)
사업 구조조정 ‘해성옵틱스’… “주력 OIS사업 11월 흑자 전환”
상태바
사업 구조조정 ‘해성옵틱스’… “주력 OIS사업 11월 흑자 전환”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12.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해성옵틱스
〈사진=해성옵틱스〉

최근 사업구조를 재편한 해성옵틱스(대표이사 조철)가 19개월 만에 OIS(Optical Image Stabilization, 광학손떨림보정 액츄에이터) 사업의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해성옵틱스는 최근 경영진을 교체했는데, 조 신임 대표이사를 주축으로 한 경영진은 주력사업인 OIS사업에 집중하면서 11월부터 흑자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해성옵틱스는 실제 지난 11월 해당 사업에서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흑자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성과에 대해 회사는 7월부터 합류한 조철 대표의 기존 사업을 중단하는 과감한 구조조정과 경영 효율화 정책의 효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해성옵틱스 관계자는 “적자사업을 중단하고 OIS사업 중심으로 구조를 변경하고, 원가를 개선하는 프로젝트가 원활히 추진됨에 따라 19개월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면서 “이번 턴어라운드 경영을 기점으로 그동안 침체된 조직이 생동감 넘치는 조직으로 급속히 변화하고 있으며, 자체 기술과 원가 경쟁력 확보를 통해 2022년 동종업계 No.1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회사는 최근 휴맥스모빌리티-일렉트린과 친환경 선박 플랫폼 사업 MOU를 체결하는 등 신사업 추진을 가속화하고 있다. 주사업인 OIS액츄에이터 사업 안정화 이후의 미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움직임이다.

해성옵틱스 관계자는 “OIS 사업의 집중을 통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4차 산업시대의 기업가치 증대를 위한 신규사업의 실행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가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해성옵틱스의 주가는 전일 대비 9.46% 상승한 1215원에 마감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