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12:41 (토)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OLP-1002) 호주 임상 2a상 2단계 승인
상태바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OLP-1002) 호주 임상 2a상 2단계 승인
  • 정희정 기자
  • 승인 2022.08.1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차 요법 치료제’ 특성 부합하는 강한 진통 효능과 지속력 관측

올리패스는(244460)는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 OLP-1002에 대한 호주 임상2a상 시험 2단계 ‘위약대조 이중맹검’ 임상시험 승인됐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임상2a상 시험 1단계 ‘오픈 라벨’ 평가에서 말초 신경 제어에 특화된 임상 용량인 1마이크로그램 OLP-1002 투약시 ‘일차 요법 치료제’ 특성에 부합하는 강한 진통 효능과 긴 약효 지속력이 관측됐다"며 "2단계 평가에서는 관절염 환자들에 1마이크로그램 OLP-1002, 2마이크로그램 OLP-1002, 혹은 위약을 1회 투약한 후 6주에 걸쳐 환자별 진통 효능을 ‘위약대조 이중맹검’ 방식으로 추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9월부터 투약이 시작되는 2단계 평가에서 OLP-1002의 강한 진통 효능 및 긴 약효 지속력이 통계적으로 최종 확인될 경우, OLP-1002는 연간 수백억 달러 규모의 매출 시현이 가능한 진통제 신약으로 성장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정신 올리패스 대표는 "OLP-1002의 임상 용량이 마이크로그램 수준으로 매우 작지만, 금번 임상 허가 취득을 계기로 당사의 올리패스 PNA 인공유전자 플랫폼 기술의 특성에 대한 이해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리패스 연구실 [사진=홈페이지]
[사진=홈페이지]

현재 올리패스의 인공유전자 플랫폼 기술은 Pre-mRNA 타게팅에 특화되어 있다. OLP-1002는 Pre-mRNA 타게팅에 의하여 개발된 첫번째 올리패스 신약으로서, 많은 신약들이 Pre-mRNA 타게팅 방식으로 추가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정 대표는 “Pre-mRNA 타게팅 만으로도 전체 질병의 50% 이상을 무리 없이 커버할 수 있다”면서도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 감염성 질환 및 돌연변이에 의하여 발생하는 암 등의 일부 난치성 질환들은 mRNA 타게팅을 통하지 않고는 치료제 개발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올리패스의 인공유전자 플랫폼의 적용 범위가 mRNA 타게팅으로 확장될 수 있도록 '올리패스 RNA 가위'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올리패스 RNA 가위 플랫폼 기술은 Pre-mRNA 타게팅에 치중된 현재의 플랫폼 기술의 외연을 mRNA 타게팅으로 확장시켜 줄 핵심 RNA 치료제 플랫폼 기술"이라며 "이를 통해 올리패스를 세계 최고의 RNA 치료제 신약개발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