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12:41 (토)
[상장기업 뉴스브리핑] 박셀바이오 마케팅 전문가 신의철 이사 영입 外
상태바
[상장기업 뉴스브리핑] 박셀바이오 마케팅 전문가 신의철 이사 영입 外
  • 고명식 기자
  • 승인 2022.08.1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셀바이오가 마케팅 전문가 신의철 이사를 영입했다. 회사측 사진제공
박셀바이오가 마케팅 전문가 신의철 이사를 영입했다. 회사측 사진제공

* 박셀바이오(323990)가 마케팅 전문가 신의철 이사를 영입하고 사업개발 부문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의철 이사는 한국로슈, 세엘진코리아, 한국BMS제약 등 다국적 제약사에서 18년 이상 경력을 쌓아왔다. 특히 항암제 분야의 영업 및 마케팅 전문가로 오랫동안 활약해온 만큼 박셀바이오의 파이프라인 확대와 사업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 2차전지 장비 업체 하나기술(299030)이 올해 상반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589억원으로 작년 보다 108% 늘었다. 영업이익은 27억원, 당기순익도 27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 대규모 수주계약으로 외형 성장과 흑자전환을 하게 됐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 대한뉴팜(054670)이 상반기 매출액 962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 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127억원, 당기순이익은 라이트팜텍 관련 승소로 인한 89억 원 환입 등으로 149억 원을 기록했다. 

* 이루다(164060)가 올해 상반기 매출 21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8.9% 늘었고 영업이익은 38억원으로 100%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2분기 매출은 115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익은 각각 30억원을 올렸다.

* 모트렉스(118990)가 주력 제품의 마진율 개선과 자회사 전진건설로봇 실적 증에 힘입어 호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상반기 매출액 은 2,463억 원, 영업이익은 199억 원, 당기순이익 189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7%, 영업이익은 9.9%, 당기순이익은 6.2% 늘었다. 회사측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과 PCB 등 원자재 이슈로 1분기 대비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주력 제품의 마진율 개선과 고부가가치 제품의 판매 호조로 설립 이후 최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 현대공업(170030)이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 734억원과 4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1%, 영업이익은 12% 늘었다. 신형 제네시스 플래그쉽 세단 G90 포함 제네시스 차량, G80 EV 및 E-GMP 기반 전기차, SUV 차량에 대한 공급 증가가 2분기 호실적의 배경이라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 제노코(361390)가 올해 상반기 매출액 28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2%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5억원, 당기순이익은 2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23%와 22% 늘었다고 밝혔다. 주요 사업부문별 매출 기여도는 방위산업 핵심부품 개발사업이 지속적 강세를 이어갔으며, EGSE/점검장비 부문과 위성지상국 부문도 비슷한 비중으로 성장세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 클래시스(214150)의 상반기 매출이 6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 늘었다. 올해 2분기 잠정 실적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327억 원으로 전년 동기 11% 늘었다. 회사측 관계자는 "올해 국내에 출시된 신제품 슈링크 유니버스가 유저와 최종 소비자 모두로부터 호평을 받으면서 견조한 판매가 지속되고 있으며, 병원에서 슈링크 유니버스 시술이 늘면서 소모품 카트리지 판매량도 매월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