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21:43 (금)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센코, '양돈농가 축산냄새 저감' 스마트 모니터링 사업 착수
상태바
센코, '양돈농가 축산냄새 저감' 스마트 모니터링 사업 착수
  • 정희정 기자
  • 승인 2022.09.14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양돈농가 축산 냄새 저감을 위한 센서와 ICT 기술 융합
양돈농가 20개소에 악취 관리를 위한 센서 설치 후 전국적으로 확산 노력 지속
센코 악취관리시스템 [사진: 회사 홈페이지]
센코 악취관리시스템 [사진: 회사 홈페이지]

가스 센서 토탈 솔루션 기업 센코(347000)가 경기도 안성시 양돈농가 축산냄새 저감을위한 스마트 ICT 모니터링 구축 사업에 선정되었다. 센코는 자체 센서 기술과 시스템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안성시에서 추진하는 양돈농가 축산냄새 스마트 ICT 모니터링 구축 사업자로 선정되었다. 사업비는 약 8억 3000만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안성시 관내 양돈농가 20개소에 악취 측정기 및 전광판을 설치하여 실시간 정보를 수집•제공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소프트웨어를 구축할 것이며, 이번 사업을 통해 전국적으로 양돈농가에 확대 보급을 하게 될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고 전했다.

하승철 센코 대표는 “센서기술을 활용하여 산업현장과 환경 기초 시설에 오랜 시간 악취 측정기를 구축하면서 확보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활용하여 사회적 이슈 중 하나인 축산 악취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센코가 양돈농가 축산냄새 스마트 ICT 모니터링 구축 사업자로 선정된 안성시는 전국의 3%, 경기도의 14%를 차지하는 국내 최대 축산 중심 지역이다. 2021년 농식품부 축산악취개선사업 공모에 다년차 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 2023년 공모에도 최종 선정됨에 따라 3년 연속 총 70억원 규모의 누적 사업비를 확보했다. 축산 환경 개선을 위해 센코의 악취 측정 센서와 ICT 융합 기술을 도입하여 축산 악취 저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중에 있다.

한편, 전국적으로 산업발전과 신도시 개발을 통해 기존 양돈농가와 인접하게 주거지역이 개발되면서 축산냄새에 대한 민원이 전국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부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국의 축산 악취 민원이 12,631건으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축산 밀집단지, 신도시, 주요관광지 인근 지역의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악취 저감시설 및 재정 지원을 추진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