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16:31 (목)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IPO] IPO 예심 청구 '러시'...지아이에스∙코모큐브∙위츠 등
상태바
[IPO] IPO 예심 청구 '러시'...지아이에스∙코모큐브∙위츠 등
  • 김효진 기자
  • 승인 2024.04.19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age=pixabay
image=pixabay

 

[더스탁=김효진 기자] 3월 감사보고서 제출 시즌이 지나고 IPO 예심청구가 러시를 이루고 있다. 네온테크 자회사 '지아이에스'와 3차원 이미징 기술 기업 '토모큐브', 전력전송 솔루션 기업 '위츠' 등 3사가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유무선 전력전송 솔루션 전문기업 위츠는 켐트로닉스(809010) 계열사다. 삼성전기 모바일 무선전력전송 사업과 근거리무선통신(NFC) 코일 사업 등을 인수해 2019년에 설립됐다. 현재 무선전력전송 솔루션을 기반으로 스마트폰의 무선전력 송수신 안테나 모듈과 무선충전기 패드의 무선전력 송신 안테나 모듈 등을 양산하고 있으며, 삼성전자의 1차 공급사로서 모바일과 각종 웨어러블 기기의 무선충전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자체 기술력을 활용해 모바일 및 웨어러블 기기 전력전송 사업에서 전기차 충전 사업으로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전기차용 유선충전기 개발에 성공해 올해부터 양산 및 고객사 공급을 본격화하고 있고, 내년 1분기 완료를 목표로 전기차용 무선충전기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주관사는 신한투자증권이 맡았다.

기술성 평가에서 두 곳 모두로 부터 A등급을 획득한 3차원 세포 이미징 전문기업 토모큐브는 지난해 1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하고 매출 37.4억원을 기록하며 성장 모멘텀을 확보했다. 이 회사는 홀로그래피와 토모그래피 기술을 활용한 '홀로토모그래피(HT)' 솔루션을 바탕으로 세포와 조직의 3차원 고해상도 영상을 구현하고 있다. HT 솔루션을 통해 세포의 미세구조를 입체적으로 관찰하고, 인공지능 기술로 세포 간 상호작용을 분석할 수 있다. 2022년 신제품 HT-X1 출시를 계기로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착수했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디스플레이 공정 자동화 및 검사 장비 토탈 솔루션 기업 지아이에스는 지난해 5월 반도체 장비기업 네온테크(306620)가 인수하면서 자회사로 편입됐다. 1988년 설립된 지아이에스는 LCD 및 OLED 디스플레이 검사 장비 제조 사업을 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에 디스플레이 공정·검사 장비를 납품하는 1차 벤더사로 자리매김하면서 안정적인 매출을 내고 있으며 2차전지, 방위산업, 푸드테크 등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며 사업 다각화를 꾀하고 있다.

특히 산업용 드론을 국산화한 네온테크의 설계 및 소프트웨어 기술 역량과 지아이에스의 첨단 방산설비 자동화 시스템을 결합한 국방사업 시너지가 주목받고 있다. 작년 7월엔 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KDI)로 부터 41억원 규모의 첨단 방산설비 구축사업을 수주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전기차 배터리 제조용 장비 수주, 필름형 스마트 윈도, 푸드테크 조리 로봇 개발 등 다양한 분야로의 신규사업 확대를 통해 지속성장의 기틀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신규사업 성과에 힘입어 23년 매출액 943억 원, 영업이익 8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약 11% 증가한 수치며, 영업이익은 매출원가율 인상에 따른 이유로 다소 감소했다. 상장 주관업무는 DB금융투자가 수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