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벤처 '다임바이오' ... 치매, 비알콜성 지방간염 신약개발 추진
상태바
신약벤처 '다임바이오' ... 치매, 비알콜성 지방간염 신약개발 추진
  • 고명식
  • 승인 2020.09.1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임바이오의 김정민 대표이사는 LG화학-녹십자-제일약품 출신 신약개발 전문가이다.
다임바이오의 김정민 대표이사는 LG화학-녹십자-제일약품 출신 신약개발 전문가이다.

국내 주요 제약사 신약개발 연구진들로 이루어진 신약개발 벤처기업 다임바이오가 치매와 비알콜성 지방간염(NASH) 신약개발을 추진한다. 

다임바이오는 LG화학과, 녹십자, 제일약품에서 신약개발에 몸 담았던 김정민 전 제일약품 연구소장이 설립한 기업이다. 신약개발을 위해 일동제약 연구소장 출신 강재훈 박사와 SK케미칼 신약개발팀 출신의 이남규 박사가 연구소장으로 합류한다.

최근 다임바이오(주)는 대구 가톨릭대학교와 신규 타깃 GPCR(G protein coupled receptor)을 표적으로 하는 치매치료 신약 공동연구개발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신약 재창출 기법을 활용한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NASH) 신약 연구개발에 우선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다임바이오(주)는 신약연구 개발 분야에서 수십 년의 경력을 가진 김정민 박사가 올해 7월 창업한 신생기업이다. 신약 연구에 잔뼈가 굵은 전문가들이 참여해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서의 견고한 틀을 갖추고 있다.

김 대표는 LG화학과 녹십자에서 30여년 이상 신약 연구에 매진했으며, 이후 제일약품에서 오랜 기간 연구소장을 지내왔다. 그간의 탁월한 연구업적을 인정받아 2019년 철탑산업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여기에 일동제약에서 30여년의 연구와 10년 이상 연구소장을 지낸 강재훈 박사가 CTO로 참여했고, SK케미칼에서 15년의 신약연구를 필두로 다양한 분야의 연구개발 경험을 보유한 이남규 박사가 연구소장으로 합류했다.  

다임바이오(주)는 GPCR을 표적으로 하는 치매치료제와 신약 재창출 기법을 활용한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NASH)를 우선 개발하고, 점차 난치암 치료제 등 다양한 분야로 파이프라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G단백질 결합수용체로 불리는 GPCR은 세포막을 통과할 수 없는 세포의 외부신호를 세포의 내부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까지 약 800개의 인체 GPCR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심장질환, 파킨슨, 알츠하이머, 허틴텅 병 등 다양한 질병과도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다임바이오(주)는 이날 대구 가톨릭대학교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하이폭시(대표 김예실)와도 특허권 양도를 포함하는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고명식abc@the-stock.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