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11:40 (월)
코닉글로리, 주총서 게임사업 목적 추가 ... “글로벌 게임시장 진출 본격화”
상태바
코닉글로리, 주총서 게임사업 목적 추가 ... “글로벌 게임시장 진출 본격화”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03.0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닉글로리 임시주총회장
사진=코닉글로리 임시주총회장

코닉글로리가 사업목적에 게임사업을 추가하며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글로벌 게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코닉글로리(094860)는 사업목적에 게임사업을 추가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5일 오전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코닉글로리는 사업목적에 ‘게임소프트웨어 개발, 제작 및 판매업’을 추가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안을 상정해 승인 받았다. 이번 사업목적 추가는 지난해 중국 게임회사 뮤조이가 코닉글로리를 인수한 후, 게임 사업을 미래 사업영역 확장 및 수익성 다각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데서 비롯된 것이다.

코닉글로리 회사 관계자는 “게임 사업 목적 추가는 전사 차원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변화를 공식 선언한 것”이라며 “회사의 외형과 이익을 증대시키기 위해 연내 추가적인 신작 게임 론칭으로 글로벌 게임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코닉글로리는 지난해 말 게임사업부를 신설, 인력 구조를 재편하며 체질개선에 힘써왔다. 올해 초 국내에서 공식 론칭한 RPG게임 여신전쟁(Idle Angles)은 출시와 동시에 양국 앱마켓에서 인기게임 5위 이내에 진입하며 인기를 끌었다. 회사측은 올해 여신전쟁의 연매출이 한일 2개국에서만 약 450억원 규모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코닉글로리는 여신전쟁(Idle Angles) 이외에도 게임 개발사 조이포트(Joyport)와 손잡고 올해 연말까지 3개의 신작을 추가 출시하며 게임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코닉글로리는 최근 여신전쟁 후속작 '여군(가제)'의 클로즈베타 테스트를 시작했으며, 이르면 올해 3분기 공식 론칭할 예정이다. 또한 코닉글로리는 신사업 추진으로 동남아 등 글로벌 영토 확장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