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13:17 (월)
지니너스, 글로벌 RNA 바이오마커 개발 기업 美‘오션지노믹스’와 파트너십
상태바
지니너스, 글로벌 RNA 바이오마커 개발 기업 美‘오션지노믹스’와 파트너십
  • 장영주 기자
  • 승인 2021.03.2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이사. 사진=지니너스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이사. 사진=지니너스〉

정밀의료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지니너스(대표이사 박웅양)가 RNA 바이오마커 개발 분야 세계적 리더인 오션지노믹스(Ocean Genomics)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지니너스는 오션지노믹스의 첨단 AI 기반 전사체 분석 및 바이오마커 플랫폼인 ‘txome.ai’를 병원에서 활용 가능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재 국내 대형병원에서 운영 중인 암유전체진단 플랫폼 ‘캔서스캔(CancerSCAN)’을 RNA 분석 분야까지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향후 RNA 정보에 기반한 다차원 바이오마커의 공동개발도 추진한다. 개발 완료 후 임상정보와 유전체정보를 통합해 정밀의료 진단 및 치료제 개발에 사용 가능한 바이오마커 발굴 연구 플랫폼도 제공할 예정이다.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이사는 “암환자를 위한 개인맞춤 유전체정보 분석은 병원의 필수 역량이 되고 있으며, 특히 종양조직의 RNA에 대한 유전자 발현 분석은 표적 치료 및 면역 요법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한다”면서 “오션지노믹스의 txome.ai와 지니너스의 캔서스캔를 통합해 암환자에 대한 치료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션지노믹스의 공동 창립자 겸 대표인 미 카네기멜론대학 칼 킹스포드 교수는 “지니너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공동연구개발을 시작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오션지노믹스의 AI 기술과 지니너스의 유전체 데이터 기반 기술은 강력한 조합이며, RNA 바이오마커 활용을 통해 암 환자를 진단, 치료하는 임상의에게 필수적인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니너스는 정밀의료 구현을 위한 유전체분석서비스와 임상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의 신약개발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현재 약 1만 5,000건 이상의 유전체 임상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지니너스의 ‘온코스테이션(OncoStation)’은 병원의 임상 유전체 통합 솔루션 구축에 필요한 인프라를 고려해 설계한 플랫폼으로 각광받고 있다. 회사는 상반기 기술성 평가와 연내 코스닥 기술 특례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