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18:41 (목)
한국-호주 공동개발 '뇌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英 임상3상 승인 ... 펩트론, 2년간 임상용 의약품 생산
상태바
한국-호주 공동개발 '뇌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英 임상3상 승인 ... 펩트론, 2년간 임상용 의약품 생산
  • 정희정 기자
  • 승인 2022.06.2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펩트론-인벡스 [회사 제공]
펩트론-인벡스 [회사 제공]

펩트론(087010)은 호주 기업 인벡스와 공동개발 중인 뇌질환 치료제 ‘프리센딘(Presendin)’의 허가용 임상3상이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으로부터 승인 받았다고 밝혔다.

‘프리센딘(Presendin)’은 특발성 두개 내 고혈압(Idiopathic Intracranial Hypertension, 이하 IIH) 치료제로 현재까지 치료제가 없어 두개 내압을 낮추는 수술이나 증상 완화제에 의존하고 있으나, 그 효과는 매우 제한적이다.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만 2조원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회사측 관계자는 밝혔다.

인벡스의 최고 과학 책임자인 영국 버밍엄 대학의 싱클레어 교수는 “2030년까지 영국의 IIH의 경제적 비용은 5억 파운드(약 7,876억원)로 산출된다"며, "스코틀랜드만 봐도 IIH 발병률이 14~44세 비만 여성의 10만명당 약 40명으로 증가하여 치료제의 임상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영국 IND 승인에 따른 임상3상이 본격화되면서 펩트론은 앞으로 약 2년간에 진행될 글로벌 임상에 필요한 의약품을 자사의 오송 GMP시설을 통해 지속적으로 공급하고 이에 따른 수익을 얻게 된다.

펩트론 관계자는 "임상의약품 및 향후 완제의약품 독점 생산 권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 임상이 확대될수록 임상 의약품 공급에 따른 수익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파킨슨병 치료제로 개발 중인 동일 성분의 PT320이 선진국에서 완제의약품으로 사용허가를 받은 것과 같기 때문에 글로벌 임상 및 라이센싱에도 유리할 것이며. 펩트론의 스마트데포 기반기술을 해외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펩트론은 향후 미국과 호주까지 글로벌 임상으로 확대 진행할 예정인 IIH 임상용 의약품의 공급을 시작으로 제품 출시 후 10년간의 독점공급 기간 동안 미국과 유럽지역에서 최소 5000억원의 매출을 확보할 것으로 보고 있다.

펩트론 최호일 대표이사는 “인백스와 진행하는 CDMO(위탁개발생산) 형태의 약효지속성 의약품 공동개발은 회사가 추구하는 이상적인 사업모델의 하나로 글로벌 빅파마들과 진행하고 있는 추가 CDMO 사업을 성공적으로 견인하는 계기가 될것”이라며, “바이오, 신약 연구개발(R&D)에 참여한 경험과 신약 개발과 생산까지 할 수 있는 독보적 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