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09:58 (토)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코인 보유자 절반 “가상화폐 실물결제, 편의점∙마트가 도입 희망 1순위”
상태바
코인 보유자 절반 “가상화폐 실물결제, 편의점∙마트가 도입 희망 1순위”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3.04.0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pexels
사진=pexels

[더스탁=김태영 기자] 코인 보유자 절반이 가상화폐의 실물결제가 가장 먼저 도입되길 원하는 분야로 마트, 편의점, 백화점 등의 유통업체를 꼽았다. 

블록체인 기반 여론조사 앱(App) 크라토스가 지난 3월 28일부터 4월 3일까지 회원 2785명을 대상으로 코인(가상화폐) 실물결제에 대한 관심도를 조사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결제수단으로 코인이 도입되길 원하는 분야를 묻는 질문에 절반에 가까운 49.91%가 ‘마트∙편의점∙백화점 등의 유통업체’라고 답했다. 이어 식당∙카페 등의 식음료가 34.9%, 영화∙도서∙놀이공원 등의 문화, 레저가 9.69%, 대중교통 5.49%로 뒤를 이었다. 

코인 결제처로 유통업체를 선호하는 경향은 연령대가 높을수록 뚜렷하게 나타났다. 10대에서 30대까지는 마트∙편의점∙백화점과 식당∙카페라고 답한 응답률의 편차가 최대로 1.6% 이내로 나타나 고른 선호도를 보였다. 반면, 40대 이상 연령대부터는 마트∙편의점∙백화점이 모두 50%를 넘기며 다른 응답에 비해 압도적인 응답률을 보였다. 특히 60대에서는 마트∙편의점∙백화점을 선택한 응답자가 60.9%를 차지해 다른 연령대보다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중장년층이 외식보다 생활비에 지출 비중이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한 크라토스는 블록체인 기반의 V2E(Vote To Earn) 플랫폼이다. 투표개설∙투표참여∙댓글작성 등 활동에 대한 보상으로 사용자들에게 크라토스 코인을 제공한다. 크라토스 코인은 빗썸, 후오비글로벌(Huobi Global), 고팍스(GOPAX), 게이트아이오(Gate.io), MEXC 등 총 10개 국내외 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다. 최근에는 독자적인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메인넷 론칭을 통해 크라토스를 활용한 디앱 개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