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17:01 (화)
SK바이오팜, miRNA 기술 접목 혁신 신약개발 추진…바이오오케스트라와 파트너십
상태바
SK바이오팜, miRNA 기술 접목 혁신 신약개발 추진…바이오오케스트라와 파트너십
  • 민현기 기자
  • 승인 2022.01.0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오케스트라 류진협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SK바이오팜 맹철영 부문장.
〈바이오오케스트라 류진협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SK바이오팜 맹철영 부문장.〉

SK바이오팜(대표이사 사장 조정우)이 miRNA(마이크로리보핵산) 기술을 접목해 혁신 신약 개발에 나선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팜은 최근 RNA(리보핵산) 기반 뇌질환 치료제 개발기업 바이오오케스트라(대표이사 류진협)와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뇌전증 질환에서 miRNA를 타깃하는 새로운 접근법의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할 예정이다. miRNA는 유전자 발현 및 단백질 생성을 조절하는 RNA의 일종으로, 다양한 질환을 진단 및 치료할 수 있는 물질로 주목받고 있다.

바이오오케스트라는 자체 개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물질을 선별·합성하고, SK바이오팜은 이에 대한 효능 검증 등 전임상 시험을 맡는다. 바이오오케스트라는 안티센스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Antisense Oligonucleotides/ASO)를 활용한 치료제 개발 기술을 가지고 있다. 이는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물질을 RNA(miRNA, mRNA 등)에 결합해 RNA의 분해 및 변이 등을 제어하고, 이를 통해 특정 질환을 유발하는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 및 조절하는 기술이다. 이뿐만 아니라 RNA 약물이 뇌혈관 장벽을 투과해 뇌세포까지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BDDS)도 보유하고 있어 상호 협력을 통한 시너지가 기대된다.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팜은 신약 후보물질 발굴 시 이에 대한 공동 특허권 및 실시권을 확보했으며, 향후 다양한 중추신경계 질환으로 적응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류진협 바이오오케스트라 대표는 “바이오오케스트라는 신약 개발 경험이 풍부한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난치성 중추신경계 질환 환자에게 더욱 빨리 우수한 치료제를 공급해서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SK바이오팜은 유망기술을 보유한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R&D 혁신성을 제고하고 있다”면서 “차세대 기술을 접목해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오케스트라는 지난해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IPO 채비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