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23:39 (월)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YG엔터-테이크원컴퍼니, 게임+엔터 공조 통해 NFT 프로젝트 본격 추진
상태바
YG엔터-테이크원컴퍼니, 게임+엔터 공조 통해 NFT 프로젝트 본격 추진
  • 정희정 기자
  • 승인 2022.06.0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GX좀비컬쳐클럽 파트너십 [회사제공]
YG x 좀비컬쳐클럽 파트너십 [회사제공]

모바일게임 'BTS월드' 개발사 테이크원컴퍼니와 YG엔터테인먼트가 손잡고 글로벌 NFT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고 회사측이 밝혔다.

테이크원컴퍼니와 YG엔터테인먼트는 ‘좀비컬쳐클럽(Zombie Culture Club)’ NFT 프로젝트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좀비컬쳐클럽은 ‘지구 정화를 위해 행동하는 좀비들’이라는 역발상적 세계관을 가진 콘텐츠 NFT 프로젝트다. 좀비컬쳐클럽은 ‘BTS월드’ 게임 제작사 테이크원컴퍼니와 ‘지금 우리 학교는’을 제작한 필름몬스터, ‘두다다쿵’ 제작사 아이스크림스튜디오의 공동 프로젝트다.

엔터 지식재산권(IP)과 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다방면으로 콘텐츠 개발을 적극 추진, 폭넓은 신사업을 전개 중"이라며 "이번 테이크원과의 협업은 다양한 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붙이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테이크원컴퍼니 정민채 대표는 "이번 YG엔터테인먼트와의 파트너십 체결로 ‘좀비컬쳐클럽 프로젝트’는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콘텐츠 밸류체인을 구축하게 됐다"며 "향후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사업을 적극 진행하여, 글로벌 콘텐츠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좀비컬쳐클럽’ 프로젝트는 YG 보다 2개월 앞선 지난 4월 SLL(구 JTBC스튜디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프로젝트 협약사들은 게임, 드라마, 3D애니메이션 등 각 분야에서 프로젝트 세계관을 공유한 후속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제작할 계획이다. 이를 주제로 한 게임은 올해 하반기 중 출시될 예정에 있다. 좀비컬쳐클럽의 NFT는 차기 발행 NFT의 에어드랍과 화이트리스트, 2차 저작권, 토큰 채굴 등 다양한 보유 혜택을 제공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회사측 관계자는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누션, 1TYM, 빅뱅, 2NE1, 위너, 아이콘, AKMU, 블랙핑크, 트레저 등 정상급 아티스트를 배출해 온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독보적인 프로듀싱 시스템을 바탕으로 한 아티스트들의 수준 높은 음악과 콘서트 무대는 K팝 위상을 높여왔으며, 배우 매니지먼트 역량 역시 뛰어나 다수의 한류 스타가 소속돼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