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23:39 (월)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기아, 1월에도 ‘쌩쌩’… 스포티지∙셀토스 인기에 판매량 전년比 4.2%↑
상태바
기아, 1월에도 ‘쌩쌩’… 스포티지∙셀토스 인기에 판매량 전년比 4.2%↑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4.02.0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스포티지. 사진=기아
기아 스포티지. 사진=기아

 

기아가 올해 1월에 24만대 이상의 차량을 팔면서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스포티지, 셀토스, 쏘렌토가 성장을 견인했다.

기아는 1월 국내외 시장에서 24만494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도매 판매 기준).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수치다.

시장별로는 국내 4만4608대, 해외 20만73대, 특수 259대 등이 팔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국내는 15.3% 증가했으며, 해외는 2.0% 증가한 수치다(특수 판매 제외).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590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7517대, 쏘렌토가 2만1346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 시장에서는 1월에 4만4608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월간 9284대가 판매됐다. 승용은 레이 4130대, K5 3336대, K8 2917대 등 총 1만3191대가 팔렸다. RV는 쏘렌토를 비롯해 카니발 7049대, 스포티지 5934대, 셀토스 3944대 등 총 2만8221대가 판매됐다. 상용은 봉고Ⅲ가 3074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총 3196대로 판매량이 집계됐다.

해외 판매는 20만73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3만9971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2만3573대, K3(포르테)가 1만7643대로 뒤를 이었다.

특수 차량은 총 259대를 판매했는데, 국내 75대, 해외 184대다.

기아 관계자는 “지난달 EV9이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하고 텔루라이드 등 4개 차종이 미국 최고의 고객가치상을 수상하는 등 자사 차량이 상품 경쟁력을 높이 인정받고 있다”면서 “올해에도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견조한 판매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